진주마라톤클럽

년회비 납부 안내

아 이 디

 

비밀번호

 

아이디및 비밀번호 분실시
관리자에게 연락주세요.

자동로그인 기능사용


 

    출근부 
   11월13일 화요일 [5]
   11월12일 월요일 [4]
    훈련공지
    11 월 15 ...  2018/11/13  

시간 : 오후7시30분
장소 : 진주성호국사앞
훈련내용 : 진주성    5    바퀴

*종합운동장보조경기장-약도
    개인훈련게시판 
   남해 하프훈련,10키로 ... [3]
   중마 티비 보고 진양호... [2]
    공식대회기록 - 정회원 
   2018년 고성전국마라... [7]
   2018년 조선일보 춘... [5]
    완주기 
   18년 경주동아마라톤... [7]
   간만에 기분좋게 밟아 ... [8]
    정회원 가입인사 
   가입인사 드립니다 [3]
   가입인사드립니다 [11]
진주마라톤글럽>>완주기

0
 427   18   1
  <본문내용>

이름  
   수니 (2018-04-17 10:12:55, 조회 : 447, 추천 : 62)
홈페이지  
   http://www.naver.com
제목  
   완주기 라고 하기엔 ~~
새벽 6시 기상.
6시30분,  여자횐님들 톡으로 내 맘대로 모닝콜,
6시55분,주문한 편육 찾아서 오면서 얼음팩 하나 얻어
  아이스 박스에  맥주 투하하고
7시 간식및일회용품 두박스 낑낑거리며 내려놓고.
7시5분 봄나물에  빨간고추장넣고 쉑쉑 비벼서 한양푼 흡입하고.
7시15분 촉박하다 시간이.,...후다닥 씻고 일단썬크림만 바르고
7시20분 이동림고문님 정확하게 픽업하러 오시고
                   무거운짐 혼자서 실는데.......
                    ( 헉~~~~  거들생각도 안했네 ) 쏘~~오~~~리
7시40분경 탐마트서 문선이 태우고 ,신입 평화네는 멀미땜에 자차로
                         우리뒤에서 출발~~~
                        미세먼지가 조금 심하긴 해도 간만에 느긋함이 있어 좋고
                        가로수 연초록이 너무나 예뻐서 좋고
8시10분조금 지나 의령 도착
                        아이스박스,간식박스.일회용박스 를 내리는데,
                         순간 번개 맞은듯 머리를 강타하는 그것!!!!!!!
                       배번!!!!!!
                       머리가 하얗다.       지금 이순간 도대체 뭐가 필요한거지?
                       난 지금 어디?
                       아직 시간있다고 가져오면 된다는 소리가 들리는데,
                        눈물이 날거 같다..내말이 내말이 아니고. 내다리가 내다리가 아닌듯하다
                        진주로 돌아가는길.아들들에게 전화를 해도 톡을 해도 캄캄하다. 나뿐놈들 이리 애절하게 에미가 찾는데 잔다고 대꾸도 없다니 나뿐놈들.나뿐놈들 ....
                        근데 가만 옆에서 운전하는 원팩님 또한 두 손으로 핸들을 꼭쥐고 앞만보고 열라게 내달린다.
                           순간 미안하다.그리고 고맙다.
                            약간의 여유가 생기니 허둥지둥.당황스러울 회원들의 표정이 맘을 심난하게 한다.
                             배번을 챙겨 다시 의령으로 출발하니 이제 깨어난듯 전화오는 아들녀석 당황하고 화가나니 성내는 말도 버벅 거려진다 의문의 일패를 당한 아들녀석  이제 생각하니 미안허이~~^^
   9시10분경 의령도착 휴우~~~~~백미터 달리기 하듯 배번전달
                               미안할 틈도 없이 모두들 욕봤다고 하신다 .
                                 감사하다 다들.....
                                그렇게 정신없이 대책없이 하프출발을 하고.
                                  2시간 페메 따라가기가 지루했을까,
                                  그냥 슬슬 나아간다.
                                  아까의 초조하고 불안했던 맘을 떨쳐 버리기라도 하듯
                                  몸이 마구 내달린다. 숨도 차다.그래도 스피드는 자꾸만 올라간다.
                                    신나고 다행이고 기분이 좋아지려한다...
                                    아악 ~~~~~~~~
                                     이런 ......작은 돌멩이를 밟는순간 확 껔이는 발목
                                       아퍼~~~~~눈물찔끔,
                                      그리고 화난다.. 도대체 오늘 와 이카는지..
                                       레이스페트롤 친구가 엠브란스 타란다
                                     씨이~~~~~성나서 못타겠다
                                       .이제 스피드 막 올라가는데...갈끼다
                                     일단 계속 ~~~
                                      반환돌면서 엠브란스 위치를 찾았다.
                                      결국 나의 완주는  반똥가리 였다.
            그러나
           감사하다
           무서운 속도로 같이 배번 갖고 와준 원팩님.
          허둥지둥 하얗게 질린 나를 위해 첨부터 끝까지
         회원들 챙겨주신 이동림 고문님.
        기다려주고 오히려 위로해주신 회원분들.....



길동이
2018년이 많이도 지났지만 액땜했다고 생각하슈~
그리고 있는듯 없는듯 챙겨주는 남편의 소중함도 함 느끼고 ㅎㅎㅎ
 2018/04/17    

썬(안문선)~
그날 고생 많았어요~
순간 언니의 하얗게 질린듯한 놀란 얼굴이 잊혀지지가 않아요~
얼마나 놀랐을까..싶었어요~
ㅎㅎ우리 국장님 정도쯤 돼야 우리에게 이런 에피소드를 남겨주시지~ㅎㅎㅎ
맞지요 언니?ㅎㅎㅎ
 2018/04/17    

바람처럼(허진석)
ㅍㅎㅎ 고생 많았습니다. ^^  2018/04/17    

집사
에구에구 우짜것노 앞으로 잘해라 집사한테 ㅎㅎ ㅎ  2018/04/17    

물개(이동림)
집사 니가 잘해라..
깜빡깜빡 안하거로..
 2018/04/17    

하회탈(김지년)
우리집사 ᆢ이제물만났네 축하 축하
국장 ,, 이제 죽었다 ᆢ
 2018/04/17    

brav♡ 철백(김진표)
회장한테도 잘하고~~ ㅋㅋㅋ  2018/04/18    

리치(정진문)
ㅋㅋ 그타 그죠, 젤 중요한기 배번인데 그걸 빼 뭇으니,,,,어휴, 진땀 난다
역쉬 위기에 빛나는 윈팩님의 급 드라이브~~~~
 2018/04/18    

강동섭
와 아들을 낳아가지고......
딸 낳았으면 말 잘 들어낀데....예쁘기도 하고.....
다음에 기계 잘 돌아 가거던 옆지기하고 수학공식 잘 입력해서......
분명 딸입니다.
 2018/04/18    

후리지아향
읽으면서 손에 땀을 쥐는듯한
난 배번을 달고잇어서 그러한 상황을 한참 후에 알앗어요
그때 다들 입모아 햇던말은 집사님이 안계시니 그런가부다
여적 집사님이 다 챙기셧으니 어쩌고 하는 말들 ~
주로에서 걷는 언니보고 긴장된 마음이 좀 풀리니 아픈걸까 그런생각도 들엇고
고생 많이 햇어요 아무도 안 뭐라카지요? ㅋㅋ 대놓고 누가 뭘쿠것누
집사님도 잘 해라 하고 회장님도 잘해라하고
두분께는 잘하여야 되나봅니다 ㅋㅋ
진짜 애썻네요 ~ 토닥 토닥 ~~
 2018/04/19    

대발
국장 수고했다ㅎㅎ
아침부터 시끌벅쩍 ㅎㅎ..발목은 어떠신감?
 2018/04/21    

흑마(이재동)
점심 먹은게 소화가 다 됐뿟네 웃다가 ㅎㅎㅎ
긴 하루였네
아름다운 추억의 한페이지가 될거야
회복 잘하고 힘^^^
 2018/04/21    

Quasar(이갑돌)
아름답고 힘든 추억
맘 고생 심하게 했네
 2018/04/25    
이전
   6월 클럽 산길대회 하프 완투기~~ [4]

리치(정진문)
다음
   159에서 찾은 작은 행복 [13]

리치(정진문)

Copyright 1999-2018 Zeroboard / skin by Park Soon Wan

 * 진마클 유니폼 구입방법
    대회홍보 
   조기예약 할인 이벤... 
   [SNB] 매거진 Vo... 
   4월 8일 군산새만... 
 * 만남의광장     * 대회일정
 * 명예의전당     * 훈련일지

Copyright ⓒ 2002 진주마라톤클럽 All Rights Reserved.

Tel : 010-2832-4959 , 경상남도 진주시 중안동 12-11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