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주마라톤클럽

년회비 납부 안내

아 이 디

 

비밀번호

 

아이디및 비밀번호 분실시
관리자에게 연락주세요.

자동로그인 기능사용


 

    출근부 
   2019년4월18일목요일 [6]
   2019년4월17일수요일 [4]
    훈련공지
    4 월 23 일...  2019/04/18  

시간 : 오후7시30분
장소 : 진주종합경기장보조운동장
훈련내용 :  인터발    800   ×   4 셋트
                       회복주  1  키로

*종합운동장보조경기장-약도
    개인훈련게시판 
   주말 모다서 훈련 [10]
   남해 하프훈련,10키로 ... [3]
    공식대회기록 - 정회원 
    2019년 합천벚... [12]
    2019년 진주남강마... [11]
    완주기 
   100회를 도와주셔서 ... [13]
   마라톤에서 인생을 배... [8]
    정회원 가입인사 
   안녕하세요~! [12]
   안녕하세요 [15]
진주마라톤클럽>>자유게시판


 길동이 ( 2018-11-06 17:04:54 , Hit : 284
 으슬으슬 추울 때 신체 변화 5

11월 7일이 입동(立冬)이다. 본격적인 겨울로 접어드는 시기다.
추워지면 우리 신체에는 변화가 일어난다. 인간의 체온은 항상 37도 전후에 머물러 있으려는 성질이 있다. 만약 이보다 낮아지면 생명을 위협받는 상황에 이르기도 한다.
따라서 날씨가 추워지면 이에 대비할 목적으로 몸속 장기들을 보호하기 위한 방어 체계가 꾸려진다. 기온이 떨어지면서 자연스럽게 생리학적인 변화가 일어난다는 뜻이다.  

날씨가 추워지면서 일어나는 신체 변화를 알아본다.

∥근육이 수축한다
겨울이 되면 실내에서 밖으로 나갈 때 갑작스럽게 맞닥뜨리게 될 추위에 대비하기 위해 근육이 팽팽하게 수축한다. 이로 인해 몸을 움직일 수 있는 가동 범위가 줄어든다.
20도를 넘어서는 온화한 기후에 비해 몸이 경직된 듯 불편해지는 이유다.

이럴 땐 간단한 준비 운동으로 긴장된 근육을 상쇄시킬 수 있다.
전문가들은 “밖으로 나갈 땐 갑작스러운 추위에 친숙해질 수 있도록 몇 분간 준비 시간을 하는 것이 좋다”며 “특히 겨울철 야외 운동을 계획하고 있다면 반드시 준비 운동을 해야 한다”고 말한다.

∥혈액이 안쪽으로 쏠린다
우리 몸은 날이 추워지면 생명과 직결된 장기 기관을 보호하기 위한 채비를 가장 먼저 서두른다. 몸의 중심부에 위치한 장기들을 따뜻하게 할 목적으로 혈액은 사지에서 중심으로 이동한다.
겨울이 되면 손발을 따뜻하게 유지하기 어려워지는 이유다.
머리 역시 체온이 많이 빠져나가는 부위다. 따라서 겨울철에는 장갑, 두꺼운 양말 등 보온성이 좋은 의류로 머리, 손, 발을 보호해야 한다.

∥심장 박동 수가 변한다
심장 박동 수는 추위와 반응해 떨어진다. 이로 인해 우리 몸은 상대적으로 덜 중요하게 생각하는 신체 기관인 피부, 팔, 다리로 가는 혈액의 양을 줄인다.
이럴 땐 심박수가 높아지는 운동을 해 열을 골고루 분산시킬 수 있다.
그런데 심장은 운동을 하는 근육 부위로 혈액을 보내는 것은 물론, 몸을 따뜻하게 유지하는데도 많은 에너지를 쏟게 된다.
즉, 날이 따뜻한 때와 동일한 업무량을 수행하기 위해선 심박수가 더욱 높아질 수밖에 없다. 추위로 심박수가 증가하면 혈압도 함께 증가하기 때문에 고혈압이 있는 사람은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기도가 수축한다
차고 건조한 공기를 흡입해 기도와 폐로 들어가게 되면 그 안에 있던 따뜻한 열기와 습기를 빼앗기게 된다. 이로 인해 호흡이 짧아지고 숨은 가빠진다.
평소보다 호흡하는데 어려움이 생기면서 운동 유발 성 기관지 수축이 일어나는 사람들도 있다. 이를 예방하기 위해선 역시나 야외로 나가기에 앞서 준비 운동이 필요하다. 목도리로 목을 따뜻하게 하고 마스크로 입과 코를 가리는 것도 도움이 된다.

∥콧물이 많이 나온다
폐안으로 공기가 들어가기 전, 이를 따뜻하고 습하게 만드는 역할을 하는 건 바로 콧구멍이다. 공기가 차갑고 건조할수록 코는 열과 습기를 만들어내기 힘이 들기 때문에 오히려 평소보다 과잉 생산하기에 이른다.
이로 인해 추위가 오면 콧물이 나고 코를 훌쩍대게 되는 이유다.

콧물은 물론 소변 양 역시 늘어난다.
우리 몸은 추워지면 혈액이 몸 중앙 쪽으로 이동하기 좀 더 편한 환경을 만들기 위해 체내 액체량을 감소시키라는 뇌 신호를 보내게 된다.
수분을 바깥으로 배출하기 위해 좀 더 화장실 가는 횟수가 잦아지는 이유다. 이처럼 소변으로 많은 수분이 빠져나가므로 여름처럼 목이 마르다는 생각이 들지 않더라도 자주 물을 마셔야 한다.



썬(안문선)~ (2018-11-06 17:56:57)  
추운건 정말 싫은데..
올 겨울을 대비 잘해야겠어요~
좋은 정보 감사합니다~~^^
다빈 (2018-11-06 18:40:05)  
알찬정보 넘감사해요~ 모두 건강 잘챙거 따뜻한겨울 건강하게 보내세요
흑사(하상영) (2018-11-06 19:47:23)  
추위가 여러가지로 신경쓰이게 맹그는 군요...
요새 소변 자주 보고 있심더...ㅋㅋ
후리지아향 (2018-11-08 11:23:15)  
요즘 심박수가 관심...
늘 좋은 정보 고맙습니다 ^^




9784   청남대용사님들 무사히 댕겨오십시요   [2] 베짱이(김진표)  2019/04/12 82
9783   진주서 요런 대회도 있네요....^^   [4] Lynx(강민석)  2019/04/11 156
9782   의령에서는 서브4를 노린다.   [10] 베짱이(김진표)  2019/04/09 164
9781   감사드립니다.   [12] 수니  2019/04/07 160
9780   헉 5월달에는 갈만한 대회가 없군~   [5] 베짱이(김진표)  2019/04/05 165
9779   5/19화대종주 그리고 5/31 물200 가즈...   [5] 베짱이(김진표)  2019/04/05 99
9778   헉 합천에 다시 풀을 도전한다....   [24] 베짱이(김진표)  2019/04/01 237
9777   100회를 소회하며   [28] Quasar(이갑돌)  2019/03/03 468
9776   닉네임 변경   [9] 멋.갑(김영주 )  2019/01/02 379
9775   부부의 외출   [5] 길동이  2018/12/19 333
9774   협상 망치는 7가지 금기   [4] 길동이  2018/12/17 341
9773   그때 그 감동   [9] 길동이  2018/11/30 387
9772   감사합니다’라는 말버릇이 성공을 끌어온다   [5] 길동이  2018/11/30 315
9771   힘들어야 ‘진짜 운동’, 말 못할 만큼 숨차...   [6] 길동이  2018/11/26 366
9770   술 마시면 뇌에 나타나는 변화 4   [4] 길동이  2018/11/22 274
9769   뇌가 술에서 깨는 시간 ‘42일’   [5] 길동이  2018/11/20 282
9768   나도 모르게 건강 망치고 있었던 생활습관 4...   [5] 길동이  2018/11/19 324
9767   경상도 아버지와 아들   [7] 길동이  2018/11/08 331
  으슬으슬 추울 때 신체 변화 5   [4] 길동이  2018/11/06 284
9765   닉네임 바꿨어여 ㅋ   [11] 가좌산가자  2018/11/05 354
9764   감사합니다   [5] 양중환  2018/11/04 394
9763   = 송년회 날짜변경 =   [7] 수니  2018/10/31 474
9762   유산소 운동과 무산소 운동의 차이   [3] 길동이  2018/10/30 307
9761   운동 처음 시작하는 사람이 알아야 할 4가지   [4] 길동이  2018/10/18 325
9760   함양대회 사진 올려났읍니다   [8] Quasar(이갑돌)  2018/10/17 349
9759   근육통이 알리는 중요한 건강 경고 신호 5   [4] 길동이  2018/10/10 323
9758   저는 이런 생각을 해 봤습니다   [7] 길동이  2018/10/04 388
9757   사진까페에 거제 대회 사진 올려났읍니다   [3] Quasar(이갑돌)  2018/10/01 336
9756   드디어 마라톤 세계신기록이 깨졌어요   [5] 리치(정진문)  2018/09/17 382
9755   2분 만에 ‘꿀잠’ 자는 비법   [2] 길동이  2018/09/12 360
9754   승리한 패배(진주성의 역사)   [6] 길동이  2018/09/11 346
9753   나를 이길 줄 아는 사람이 진정한 영웅이다   [5] 길동이  2018/09/06 342
9752   매 순간 새로운 목표를 세우고 도전하는 것이...   [6] 길동이  2018/08/31 338
9751   사진카페에 사천 노을 대회 사진 올려났읍니...   [1] Quasar(이갑돌)  2018/08/28 346
9750   살면서 좌절할 때가 가장 좋은 때이다   [6] 길동이  2018/08/23 650

1 [2][3][4][5][6][7][8][9][10][11][12][13][14][15][16][17][18][19][20][21][22][23][24][25]..[280] [다음 25개]
 

Copyright 1999-2019 Zeroboard / skin by ROBIN

 * 진마클 유니폼 구입방법
    대회홍보 
   조기예약 할인 이벤... 
   [SNB] 매거진 Vo... 
   4월 8일 군산새만... 
 * 만남의광장     * 대회일정
 * 명예의전당     * 훈련일지

Copyright ⓒ 2002 진주마라톤클럽 All Rights Reserved.

Tel : 010-2832-4959 , 경상남도 진주시 중안동 12-11번지